25개국 배드민턴 선수들, 익산 온다

이증효 기자 | 기사입력 2024/02/25 [15:41]
2024년 코리아마스터즈 국제 배드민턴 선수권 대회 유치 확정
오는 11월 중 6일간 개최… 선수·관람객 등 1만여 명 방문 예상

25개국 배드민턴 선수들, 익산 온다

2024년 코리아마스터즈 국제 배드민턴 선수권 대회 유치 확정
오는 11월 중 6일간 개최… 선수·관람객 등 1만여 명 방문 예상

이증효 기자 | 입력 : 2024/02/25 [15:41]

▲ 배산실내체육관 전경.  © 전북금강일보

 

익산시가 다수의 전국 대회에 이어 국제대회를 유치하며 스포츠 명품 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다.

 

시는 ‘2024년 코리아 마스터즈 국제 배드민턴 선수권대회’를 유치했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코리아 마스터즈 국제 배드민턴 선수권 대회는 25개국, 1,000명 이상의 선수 및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메이저급 배드민턴 국제대회다.

 

대회는 11월 중 익산실내체육관, 배산실내체육관 일원에서 6일간 개최되며, 세계배드민턴 최정상급 선수가 참가하고 세계배드민턴연맹(BWF)을 통해 국내와 해외에 중계될 예정이다.

 

시는 지난 대회 개최지인 광주광역시 등 개최 희망 도시들과 경쟁을 펼쳐 지난 1월 대한배드민턴협회의 현장 평가와 서류 심사를 거쳐 대회를 유치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이번 국제대회 유치로 익산에 방문할 1만여 명의 선수와 관람객에게 익산시의 아름다움을 알려 국제교류 확대에 힘쓰겠다”며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스포츠 명품 도시로서 익산의 국제적인 위상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증효 기자 event00@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