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신청사 설계공모 당선작 확정

작품명 ‘多多익산’, 백제고도 익산 랜드마크 구현

이증효 기자 | 기사입력 2020/05/13 [22:08]

익산 신청사 설계공모 당선작 확정

작품명 ‘多多익산’, 백제고도 익산 랜드마크 구현

이증효 기자 | 입력 : 2020/05/13 [22:08]

▲ 익산시 신청사 설계공모 당선작 ‘多多익산’설계도.  © 전북금강일보


내년 초까지 설계 마무리… 상반기 중 공사 착공

 

익산시가 오랜 숙원이었던 신청사 설계 공모를 실시한 결과 작품명 ‘多多익산’이 최종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多多익산’은 시민에게 열린 청사를 바탕으로 ‘자연을 품고 시민과 소통하는 풍경의 숲터’, ‘시민 공간 중심으로 열린 커뮤니티의 장’, ‘백제고도의 미륵사지 석탑을 담은 미래 역사의 관문’이라는 테마를 공간화 한 작품이다.


당선된 설계도에서 엿볼 수 있는 신청사는 지하 2층부터 지상 9층까지 건축 연면적 3만8,953㎡에 철근 콘크리트 구조이며 지하 486대를 포함해 총 520여 대의 차량이 주차 가능한 규모이다.


청사 내부에는 다목적홀, 시민 회의실, 도서관 등이 들어서고 야외에는 어울림마당, 솔숲공원, 시민정원, 사계정원, 가족마당 등 시민들의 쉼터가 다양하게 담길 예정이다.


당선작은 미륵사지 석탑을 건물의 전면부에 상징적으로 반영해 백제고도 익산의 랜드마크를 구현했다.


특히 청사 전면공간은 공원화해 도심 내 부족한 녹지 공간을 확보함과 동시에 지하 공간을 입체적으로 연계해 다목적홀, 시민회의실, 작은도서관 등 시민의 휴식, 여가, 문화생활의 핵심 공간으로 계획해 심사위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익산시는 당선작을 바탕으로 시행되는 기본 및 실시설계 과정에 시민 및 전문가 등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반영해 개선할 계획이며, 내년 초까지 신청사 설계를 마무리해 상반기 중에 공사에 착공할 예정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신청사 설계공모 당선작에 시민과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에 대한 좋은 아이템들이 담겨져 있어 기대가 크다”면서 “설계 과정에서 다양한 의견을 듣고 고민해 더욱 더 시민에게 다가갈 수 있는 청사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심 팽창보다는 구도심의 재생이 국가 정책으로 추진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신청사를 구심점으로 삼아 관련 정책을 연계해 남중동 구도심 활성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증효 기자 event00@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