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보도] 전주 팔복동 자동차 서비스센터 신축 현장 ‘지정폐기물 불법 처리’ 의혹

나연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21:33]

[단독 보도] 전주 팔복동 자동차 서비스센터 신축 현장 ‘지정폐기물 불법 처리’ 의혹

나연식 기자 | 입력 : 2021/04/08 [21:33]

▲ 공사현장에 매립돼 있는 1500ℓ 유류관.     ©

 

▲ 기름 섞인 돌과 토사 모습.     ©

 

유류가 섞인 것으로 추정되는 토사 대량 발견돼… 환경오염 우려
지정폐기물로 확인되는 경우 형사고발 가능성… 현장 채취작업 예정

 

 

도내 한 자동차 서비스센터 신축부지 현장에서 유류가 섞인 것으로 추정되는 다량의 지정폐기물이 발견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관계당국의 철저한 조사가 시급히 요구되고 있다.


지정폐기물은 사업장폐기물 중에서 폐유, 폐산과 같이 환경 오염을 유발하거나 의료폐기물 등 인체에 위해를 줄 수 있는 해로운 물질로 반드시 허가된 장소에서 처리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지정폐기물 종류를 살펴보면 특정시설에서 발생하는 폐합성고분화합물 함수율이 95% 미만이거나 고형물 5% 이상, 유해물질을 함유한 폐수, 폐산, 유해물질을 함유한 광재, 분진, 폐물주사, 폐유기용제, 폐유(기름성분 5% 함유), 폐유독물, 의료폐기물, 폐석면 등이다. 

 

해당 공사현장은 A시공사가 맡아 B회사가 하도급을 받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B회사로부터 폐기물 위탁·처리 업무를 수행하는 C업체가 유류가 섞인 지정폐기물의 경우에는 환경오염 등의 우려가 있어 허가를 받은 지정된 장소에서 처리를 해야 하는데도 일반폐기물로 둔갑, 반출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C업체는 폐콘크리트, 혼합, 폐골재가 800여 대로 내역에 기재했지만 실제로는 유류가 함유된 토사를 100여 대 정도의 분량을 덤프를 이용, 전주의 한 자동차 시설의 뒷 부분에 복토를 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한국환경공단과 기초자치단체에 확인한 결과, 업체가 처리한 폐기물이 일반폐기물이 아니고 지정폐기물로 확인되는 경우에는 불법위반사항에 해당돼 경중에 따라 형사고발조치 대상도 될 수 있다고 전해왔다.

 

이 같은 근거를 토대로 본보에서 본격적인 취재를 시작하자 업체 관계자로부터 회유와 압력이 들어와 업체가 처리한 폐기물이 지정폐기물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더욱 짙어지고 있다.

 

환경 전문가 A씨는 “유류가 섞인 혼합폐기물은 환경오염의 우려가 있는 만큼 허가받은 장소에서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처리해야 한다”면서 “하지만 만일 일반폐기물도 아닌 지정폐기물을 처리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심각한 환경오염을 초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한편 본보는 9일 해당 신축부지 공사 현장에서 지정폐기물 확인 여부를 점검하는 채취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카메라 고발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