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학생들, BTS춤 배우며 고등학생들과 소통

나연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5/12 [20:52]

싱가포르 학생들, BTS춤 배우며 고등학생들과 소통

나연식 기자 | 입력 : 2021/05/12 [20:52]

▲ 싱가포르 래플스 고등학교 학생들과 전주시 학생들의 화상통화하는 모습.  © 전북금강일보



 래플스 고교 학생·교사 20여 명, 전주로 랜선 수학여행… “코로나 안정화 되면 방문”
한옥마을 등 대표 관광지 방문·청사초롱 만들기·판소리 체험 등 유익한 시간 보내

 

싱가포르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전주로 랜선 수학여행을 왔다.


이들은 영상을 통해 전주한옥마을 등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고 전주의 고등학생 친구들과도 교류했다.


전주시는 12일 싱가포르 래플스 고등학교 학생과 교사 20여 명과 랜선 수학여행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래플스 고등학교는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전주에서 글로벌 현장체험학습 활동을 이어왔으나 지난해부터 코로나19 여파로 전주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에 온라인 수학여행을 오게 됐다. 


이날 학생들은 영상을 통해 한옥마을과 전라감영, 영화의 거리, 팔복예술공장 등 전주의 대표 관광지들을 둘러봤으며, 전주한지를 활용한 청사초롱 만들기, 판소리 체험 등 한국전통문화를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시는 K-컬쳐(문화)에 매우 관심이 높은 싱가포르 학생들의 요구를 반영해 전주예술고등학교 학생들과 BTS(방탄소년단)의 춤을 배우는 시간을 진행했으며, 전주지역 고등학생들의 학교생활과 문화에 대해 소통하기도 했다.  


온라인 수학여행에 참여한 빅토리아 교사는 “지난 3년간 글로벌 체험학습지로 방문해온 전주는 한국의 전통문화를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였다”며 “한국 방문이 어려운 상황에서 온라인으로라도 전주를 만나고 문화체험도 할 수 있어 매우 유익했다”며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되는 대로 전주로 수학여행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정명희 전주시관광거점도시추진단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국가 간 이동이 어려운 점을 감안해 위드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랜선 수학여행을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거리적 한계를 극복한 랜선투어 상품을 개발해 전주를 해외 학생들이 꼭 가보고 싶은 여행지로 알리는 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