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정책 시사지의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하다

전북금강일보 | 기사입력 2021/08/23 [19:07]
전주문화재단, 웹진 온전 창간

문화정책 시사지의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하다

전주문화재단, 웹진 온전 창간

전북금강일보 | 입력 : 2021/08/23 [19:07]

▲ 웹진 '온전'  © 전북금강일보



재단법인 전주문화재단은 동시대 문화예술 현상을 파악하고, 동향을 읽어내며, 변화에 동행하는 웹진 ‘온전’을 창간했다.


코로나19 거리두기 사회로부터 누적된 문화예술계의 피로와 이 시대가 주는 시련을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모색과 긍정의 의지를 담았다.


‘온전’은 ‘온고을 전주’, ‘on JEONJU’, ‘JEONJU Online’의 의미를 지닌다.


바르고 드넓은 정보의 장을 지향하며 그 자체로서의 본질을 보고자 하는 웹진 ‘온전’의 정체성이 오롯이 담겨 있다.


웹진 ‘온전’은 기획특집 좌담, 인터뷰, 에세이, 비평·리뷰 총 네 가지로 구성돼 있다.


먼저 기획특집 좌담은 동시대 핫한 이슈를 가지고 분야별 예술가·기획자와 함께 담론의 장을 펼치는 코너다.


창간호의 기획특집 좌담 ‘우리가 얻은 것들:코로나19 이후 예술가와 예술계가 새롭게 획득한 조건과 기술은 무엇인가?’에서는 김소라(아트컴퍼니 두루 극작가), 김신우(독립 프로듀서), 김주원(배우, 삼일로창고극장 운영위원), 허대찬(미디어문화예술채널 앨리스온 편집장)이 코로나19 시대의 경험과 그것을 통한 제언을 나눈다.


창간호에서는 신기헌(미디어 아티스트)과 김선영(전북대학교 과학학과 교수)의 ‘메타버스, NFT, 가상현실 속 예술’에 관한 면밀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에세이는 전주 문화예술의 지형과 생태계를 진지하게 고민하고자 1년 대주제를 설정해 연재 방식으로 진행한다.


올해 주제는 ‘전통이라는 오픈소스-서사의 공동체’로 정했다.


에세이를 통해 전주가 품고 있는 전통과 동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 과제처럼 안겨지는 문제를 함께 고민해보고자 했다.


마지막으로 리뷰 코너를 통해 전주의 예술공간을 소개한다.


이번 호에서는 전주 팔복동에 있는 ‘소금공방’을 찾아가 네 명의 작업자가 함께 운영하는 창작 공동체의 이야기를 전한다.


백옥선 대표이사는 “온전은 국내외 문화정책의 방향과 이슈들을 소개하고, 지역의 문화정책과 산업 전반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소통하는 담론의 장이 될 것이며, 독자들이 그 안에서 깊은 통찰과 더 나은 실천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동취재부 gkg8@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